parrot.gif


  최근의 콩이랑 아기 때 모습
No.2  April 29, 2019, 3:55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콩이 최근 모습입니다. ^^ 엊그제 찍어 준 사진인데 너무 이쁘다 하면서 본 사진입니다.
날마다 제 손에서 놀거나 어깨 위에 올라가는 걸 좋아하거든요.
항상 보는 모습인데도 이쁘기만 합니다. ㅠㅠ



이 사진도 같은 날 찍어줬는데 왠지 자신만만해 보여서 웃었습니다. ^^
아, 참고로 남자아이고요. 데려올 때 부터 발목에 링이 있었는데 멸종 위기 관리 대상이라서 끼워준 듯 싶어요.



코뉴어 특유의 애교 구르기를 비롯한, 콩이가 좋아하는 공놀이하는 모습입니다. ^^ 4월 29일에 찍어줬어요.
보통 새들은 적에게 잡아먹힐까봐 배내미는 일이 별로 없는데 코뉴어는 배를 보이고 구르는 일이 많거든요.
콩이는 하루에 몇 번이고 공 던지며 노는데 솔직히 가끔 시끄럽기도(...)하지만 귀여워서 웃으며 보게 됩니다. ^^;


그리고........
데려온 지 약 일주일 지난 후의 모습임니다. 1월 15일 사진이네요.
곡물도 잘 못먹는 녀석이 누워서 오독오독 먹는 모습입니다. 처음 볼 때 이 녀석 뭐지? 했던 기억이..;




졸면서 밥먹는 콩이. 한 알 입에 물면 본능적으로 먹으려고 애쓰긴 하는데, 새끼 때라서 잘 못먹었습니다. 부리 힘이 약해서..;
이유식 줄 때는 차암 기가 막힐 정도로 잘 먹었어요. ^^
날개 파닥이면서 밥 먹던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이 무렵에도 아프거나 죽을까 조심조심 했었습니다. ㅠㅠ
이유식 먹일 때 잘못해서 죽게 만드는 경우도 많다고 해서 이 때엔 항상 콩이만 살펴보고, 먹일 때도 걱정 많이 했었어요.




1월 17일 기지개 켜는 사진. 날개가 이뻐서 찍어줬습니다. ^^ 애완조는 윙컷을 해야한다지만 콩이는 해주지 않았어요.
날개와 꼬리 펼치며 날아다니는데 이쁘기도 하고, 콩이가 날아다니는 걸 좋아해서 그냥 놔두고 있습니다.
창문에 에어캡만 붙여둬도 사고날 일은 없어서요. ^^




손 안에 콩이가 있을 때 자주 보게 되는 모습입니다. ^^ 발을 동그랗게 모으는 게 너무 귀여워서 찍어봤어요.
1월 16일, 데려온지 일주일 갓 넘었는데 금방 몸집이 커버린 것 같습니다. ㅇ_ㅇ!




아기 때 밥먹으려고 애쓰던 콩이예요. 밤 9시 쯤이라 졸면서 밥먹는데 귀여워서 찍어줬습니다. (1월 16일)
지금 보니 통통하고 작고, 꼬리도 짧아서 병아리 같네요; 지금은 완전히 어른 새가 되어버렸지만요. ^^;

수명이 20년 이상이라는 코뉴어, 처음 데려올 때만해도 잘 키울 수 있을까 걱정만 했었는데
지금은 이 녀석이 없었다면 얼마나 허전했을까 싶습니다. ㅠㅠ (친구에게 다시 감사를.. ㅠㅠ)
망설이던 제게 '데리고 올께!' 하면서 친구가 먼 길 찾아가서 가장 이쁜 아이로 데려다줬거든요.

한 해 한 해 갈 수록 콩이도 변해가겠지만 함께 행복하게 잘 지내고 싶습니다. ^^
맛난 거, 좋아하는 거, 하고 싶은 거 챙겨주면서요. ^^

  날마다 웃게 해주는 콩이
No.1  April 26, 2019, 5:56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오랜만에 업데이트 하게 되었네요; 올해 1월 8일에 데려온 아가인데, 이제사 소개 올리게 되었습니다. ㅠㅠ
앵무새 옐로우 사이드 코뉴어이고요, 멸종 위기 관리 대상이라 환경청에 신고해야 하는 아이였더군요;



이유식도 못떼고, 털도 채 다 나지 않은 아가였습니다; 추운 겨울에 데려온데다 이유식 먹여본 경험도 없어서 한동안 내내 긴장했고요.
울지도 않고 이렇게 손에 올리거나 해도 얼음 상태로 굳어있었습니다. ^^;
사실 키울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한파가 몰아치던 날에 친구가 데려다 주더군요. (감사..ㅠㅠ)




횃대에도 잘 못 올라가는 아기라서 따뜻한 옷에 놓아주니까 이렇게 숨어있더군요;
타조처럼 머리만 숨기고는 가만히 있길래 한참 웃었습니다. ㅠㅠ 너무 귀여웠어요.





코뉴어가 배내밀고도 얌전한 타입인데, 혹시나 싶어서 이렇게 잡아봤더니 얌전히 손바닥 안에서 놀았습니다!
고작 이틀밖에 안 지났는데 금방 적응하더군요;; 겁이 없는 아이인가봅니다.
이전에 엘린은(옷만들던 때라 파우더와 털 날림으로 보낸 왕관 앵무새) 저렇게 잡으면 무서워해서 손도 못댔거든요.




1월 10일, 자는 콩이를 찍어봤어요. 너무 귀여워서. ^^ 보기만 해도 왠지 웃음이 납니다. ^^




3일 후의 콩이입니다! 저를 무서워하지도 않고 손가락 잡고 누워서 놀길래 이뻐서 찍어줬습니다. ^^
그리고......................



이틀 전에 찍어 준 콩이입니다! 이렇게 많이 컸어요. ^^ 몇 달 간의 쌓인 이야기들은 하나씩 업로드 할께요.
보기만 해도 왠지 웃음이 나는 영상이라 올려보고 싶다는 마음에 다시 홈페이지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실 업데이트 거리도 없고 해서 그만둘까 했다가 요녀석 덕분에 글 쓰게 되었네요.

가끔씩이라도 들러주시는 반가운 분들도 계셔서 올려봅니다. ^^ 날마다 웃게 해주는 콩이예요.
(같이 싸우기도 하지만요...-_-;;)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