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rot.gif


  2월, 콩이 발 다친 날 ㅠㅠ
No.4  May 25, 2019, 3:31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2월 초에 콩이가 문에 발이 끼어서 다쳤었습니다. ㅠㅠ
발가락 하나가 피가 많이 나서 급히 동물 병원에 데려갔었는데요..;;

원장 선생님께서 콩이 눕히시고는 처음 하시는 말씀이
' 어이구, 뼈도 굵고 살도 통통하게 올랐네요. 잘 먹이셨나봐요.' ....통통한 줄 몰랐어요. ㅠㅠ

여튼, 처음엔 발톱을 뽑아야 할 지도 모른다 하셔서 헉 했는데, 다행히 살만 좀 찢어진 거였습니다.
발톱을 빼내면 두 번 다시 자라지 않는다고 해서 걱정 많이 했는데 정말 다행이었어요. ㅠㅠ



콩이가 발을 자주 부리로 물기 때문에 넥카라를 씌워줬습니다. 왠지 불만스러워보이는..;;
이쁜 게 좋겠지 싶어 넥카라 만들어주고, 스티커 붙여줬는데 다 물어 뜯어버려서 저 모양입니다. -_-;
원래 모습은 아래에.



이랬었어요. ㅠㅠ 있는 대로 다 뜯어버리더군요. -_-;;




다쳐도 밥 잘 먹고 잘 노는 콩이. 덕분에 한시름 놓았어요. 그런데..;;
일주일 간 항생제 먹이는데 그 때마다 난리였습니다;; 싫어하는 걸 억지로 잡아다가 먹였거든요. ㅠㅠ
주사기로 약 먹여주고 나면 아래 같은 얼굴이 되는데 눈물도 흘립니다. ㅠㅠ
(그래도 저를 싫어하거나 피하지는 않더라구요; 다행..ㅠㅠ)




지금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덩치도 커지고, 아픈 곳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 별명이 통통이가 됐어요;;



아래 영상은 아기 때 저랑 같이 낮잠 자다가 일어난 아기 콩이예요.
아직 한 살도 안됐는데 지금은 어른 새처럼 자라버렸거든요. 아기 때 모습 좀 더 많이 찍어둘 걸 그랬나 싶어집니다. ^^;
사실 아이가 압사 당할 수 있기 때문에 같이 자면 안되서 저는 잠깐 같이 누워있다가 그냥 일어났는데요,
제 팔에 머리 올리고 베고 자거나, 품 속으로 파고드는 모습을 보면 귀여워서 어쩔 줄 모르겠습니다. ㅠㅠ
요즘 가장 이쁠 때는 삑 소리 내면서 먼저 뽀뽀해 줄 때. 이젠 같이 자거나 하진 않아요.
(일부러..라기 보다는 사실 엄청 장난꾸러기에 활발해서 같이 쉴 수가 없....;;;)

  콩이 성격 등
No.3  May 10, 2019, 1:25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윗 영상은 1월 19일, 귤 먹던 모습이 귀여워서 찍어봤습니다. ^^ 지금 보니 차암 통통하네요;;



아기 콩이 물놀이한 후의 사진입니다. -_-;; 물놀이를 좋아해서 목욕을 시킨 날에도 물놀이하다 홀딱 젖곤 해요.

성격은 기본적으로 활발하고, 호기심도 많고 애교도 많고, 낯가림도 적고, 겁도 없는 편입니다....만;;
초반에는 붙어서 안떨어지는 껌딱지였습니다. -_-;; 떼어놓기 진짜 힘들어요. (물리기도 하고)

지금은 여기저기 날아다니다가, 제 어깨에 앉기도 하는 식으로 놀고요.

새장 안에서 볼일을 안보고, 밖에 나와서 콩이 응아! 해줘야 응아합니다;; 다른 곳에 볼일 보기도 하지만요. ^^;
공놀이 등 장난감 가지고 놀기를 무척 좋아해서 이것저것 주는 게 좋습니다.
먹는 것도 가리지 않아서 이것저것 잘 먹지만 특히 사과나 포도 등 달콤한 과일을 좋아해요.
해바라기 씨는 주면 돌진할 정도라 가끔 새장안으로 유인하는 용도로도 씁니다. (-_-;)

까마귀도 아닌 녀석이 반짝이는 걸 좋아해서 큐빅이나 금속장식만 보면 물고 가지고 놀아요.
덕분에 귀걸이나 목걸이를 못하게 되버렸습니다. ㅠㅠ

울음소리는 오리부터 참새같은 소리까지 다양하게 내고, 왕관앵무보다는 말이 많아서 자주 종알대요.
자다가도 잠꼬대하기도 할 정도고요. 겁먹으면 조용해집니다. ^^;

아래 영상은 콩이가 공놀이할 때 영상인데....-_-;; 사실 공을 좋아하는 건지 싫어하는 건지 싶었어요. ㅠㅠ
평소에 공놀이 할 때 엄청 빽빽대고 공을 물어서 던져버리거든요.

* 미친 듯이(?) 공놀이 하는 영상이 따로 있는데 잘못 올렸네요; 나중에 다시 올리겠습니다. -_-;;

여튼, 영리하고 눈치가 빨라서 새장에 넣은 지 일주일 만에 탈출한다거나 하는 일도 생겼었어요.
그 외의 사건들은 하나씩 올려볼께요.

  최근의 콩이랑 아기 때 모습
No.2  April 29, 2019, 3:55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콩이 최근 모습입니다. ^^ 엊그제 찍어 준 사진인데 너무 이쁘다 하면서 본 사진입니다.
날마다 제 손에서 놀거나 어깨 위에 올라가는 걸 좋아하거든요.
항상 보는 모습인데도 이쁘기만 합니다. ㅠㅠ



이 사진도 같은 날 찍어줬는데 왠지 자신만만해 보여서 웃었습니다. ^^
아, 참고로 남자아이고요. 데려올 때 부터 발목에 링이 있었는데 멸종 위기 관리 대상이라서 끼워준 듯 싶어요.



코뉴어 특유의 애교 구르기를 비롯한, 콩이가 좋아하는 공놀이하는 모습입니다. ^^ 4월 29일에 찍어줬어요.
보통 새들은 적에게 잡아먹힐까봐 배내미는 일이 별로 없는데 코뉴어는 배를 보이고 구르는 일이 많거든요.
콩이는 하루에 몇 번이고 공 던지며 노는데 솔직히 가끔 시끄럽기도(...)하지만 귀여워서 웃으며 보게 됩니다. ^^;


그리고........
데려온 지 약 일주일 지난 후의 모습임니다. 1월 15일 사진이네요.
곡물도 잘 못먹는 녀석이 누워서 오독오독 먹는 모습입니다. 처음 볼 때 이 녀석 뭐지? 했던 기억이..;




졸면서 밥먹는 콩이. 한 알 입에 물면 본능적으로 먹으려고 애쓰긴 하는데, 새끼 때라서 잘 못먹었습니다. 부리 힘이 약해서..;
이유식 줄 때는 차암 기가 막힐 정도로 잘 먹었어요. ^^
날개 파닥이면서 밥 먹던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이 무렵에도 아프거나 죽을까 조심조심 했었습니다. ㅠㅠ
이유식 먹일 때 잘못해서 죽게 만드는 경우도 많다고 해서 이 때엔 항상 콩이만 살펴보고, 먹일 때도 걱정 많이 했었어요.




1월 17일 기지개 켜는 사진. 날개가 이뻐서 찍어줬습니다. ^^ 애완조는 윙컷을 해야한다지만 콩이는 해주지 않았어요.
날개와 꼬리 펼치며 날아다니는데 이쁘기도 하고, 콩이가 날아다니는 걸 좋아해서 그냥 놔두고 있습니다.
창문에 에어캡만 붙여둬도 사고날 일은 없어서요. ^^




손 안에 콩이가 있을 때 자주 보게 되는 모습입니다. ^^ 발을 동그랗게 모으는 게 너무 귀여워서 찍어봤어요.
1월 16일, 데려온지 일주일 갓 넘었는데 금방 몸집이 커버린 것 같습니다. ㅇ_ㅇ!




아기 때 밥먹으려고 애쓰던 콩이예요. 밤 9시 쯤이라 졸면서 밥먹는데 귀여워서 찍어줬습니다. (1월 16일)
지금 보니 통통하고 작고, 꼬리도 짧아서 병아리 같네요; 지금은 완전히 어른 새가 되어버렸지만요. ^^;

수명이 20년 이상이라는 코뉴어, 처음 데려올 때만해도 잘 키울 수 있을까 걱정만 했었는데
지금은 이 녀석이 없었다면 얼마나 허전했을까 싶습니다. ㅠㅠ (친구에게 다시 감사를.. ㅠㅠ)
망설이던 제게 '데리고 올께!' 하면서 친구가 먼 길 찾아가서 가장 이쁜 아이로 데려다줬거든요.

한 해 한 해 갈 수록 콩이도 변해가겠지만 함께 행복하게 잘 지내고 싶습니다. ^^
맛난 거, 좋아하는 거, 하고 싶은 거 챙겨주면서요. ^^

  날마다 웃게 해주는 콩이
No.1  April 26, 2019, 5:56 pm  M D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오랜만에 업데이트 하게 되었네요; 올해 1월 8일에 데려온 아가인데, 이제사 소개 올리게 되었습니다. ㅠㅠ
앵무새 옐로우 사이드 코뉴어이고요, 멸종 위기 관리 대상이라 환경청에 신고해야 하는 아이였더군요;



이유식도 못떼고, 털도 채 다 나지 않은 아가였습니다; 추운 겨울에 데려온데다 이유식 먹여본 경험도 없어서 한동안 내내 긴장했고요.
울지도 않고 이렇게 손에 올리거나 해도 얼음 상태로 굳어있었습니다. ^^;
사실 키울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한파가 몰아치던 날에 친구가 데려다 주더군요. (감사..ㅠㅠ)




횃대에도 잘 못 올라가는 아기라서 따뜻한 옷에 놓아주니까 이렇게 숨어있더군요;
타조처럼 머리만 숨기고는 가만히 있길래 한참 웃었습니다. ㅠㅠ 너무 귀여웠어요.





코뉴어가 배내밀고도 얌전한 타입인데, 혹시나 싶어서 이렇게 잡아봤더니 얌전히 손바닥 안에서 놀았습니다!
고작 이틀밖에 안 지났는데 금방 적응하더군요;; 겁이 없는 아이인가봅니다.
이전에 엘린은(옷만들던 때라 파우더와 털 날림으로 보낸 왕관 앵무새) 저렇게 잡으면 무서워해서 손도 못댔거든요.




1월 10일, 자는 콩이를 찍어봤어요. 너무 귀여워서. ^^ 보기만 해도 왠지 웃음이 납니다. ^^




3일 후의 콩이입니다! 저를 무서워하지도 않고 손가락 잡고 누워서 놀길래 이뻐서 찍어줬습니다. ^^
그리고......................



이틀 전에 찍어 준 콩이입니다! 이렇게 많이 컸어요. ^^ 몇 달 간의 쌓인 이야기들은 하나씩 업로드 할께요.
보기만 해도 왠지 웃음이 나는 영상이라 올려보고 싶다는 마음에 다시 홈페이지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실 업데이트 거리도 없고 해서 그만둘까 했다가 요녀석 덕분에 글 쓰게 되었네요.

가끔씩이라도 들러주시는 반가운 분들도 계셔서 올려봅니다. ^^ 날마다 웃게 해주는 콩이예요.
(같이 싸우기도 하지만요...-_-;;)